©2019 by Jung Yooseung. Proudly created with Wix.com

누군가의 천장 : 나1=나2

포근한 침대, 어질러진 책상, 내 몸에 맞는 옷이 들어있는 옷장, 읽었던 책들이 꽂아져 있는 책장, 바꿀 일이 없었던 벽지, 초등학생 때부터 모아둔 아기자기한 물건들이 있는 곳, 이곳은 나의 방이다. 특별하게 ‘정유승의 방’ 이라는 이름이 적혀져 있진 않지만 오롯이 나의 채취가 묻어 있는 곳이다. 방의 바닥과 벽은 물건의 위치에 따라 가려져 있지만 천장은 항상 사각의 모양과 전등이 고정되어 있어 그 상태를 유지한다. 고정된 천장이 주는 이미지는 편히 누워 바라 볼 수 있는 상태에서 방과 나를 덮고 있다는 따뜻한 느낌, 온화한 느낌을 준다.

  지극히 개인적인 나만의 공간에서 방주인인 내가 누워있는 나에게 스스로를 위로하며 편안함이라는 감정이 생긴다. 편안함의 감정을 유지 하고자 ‘천장’ 자체가 오직 나만의 것(Mine), 소유하고 싶은 대상이 된다.‘방’을 소유하고 있는 주인만이 느낄 수 있는 공간에 대한 애착을 천장이라는 장치를 통해 일정하지만 과장되게 나열하고 있다.

Someone's Ceiling : I1=I2

  This is a place where I see a cozy bed, a cluttered desk, a closet with clothes fit for me, bookshelves with books I've read, the wallpaper which has never got to be changed, small and cute things I've gathered since I was an elementary school student. This is my room. Though not particularly marked as "Jung Yoo-seung's room", this is entirely where my own human attributes exude. While the bottoms and the walls of this room are covered by some of the things, the ceiling always remains the same rectangular shape with the light lamps located at the same place. The fixed shape of the ceiling creates the image which gives me the warm and genial feeling that I can comfortably lie seeing it covering the room and me.

  In my own space of utmost privateness, I who is the owner of this room console myself feeling comfortableness. In order to maintain the feeling of comfortableness, I have the ceiling itself become my own thing, the subject of my ownership. She is arraying the attachment which only the owner of the "room" can feel about some space, in a steady but exaggerating way through the ceiling that's a kind of device.

누군가의 천장 : 나1≠나2

처음 접하는 새로운 공간에서의 생활은 모든 것이 불편하다. 평소에 익숙한 환경 속에서 무심코 지나쳤던 편안함의 감정과 달리 새로운 환경과 공간은 설레기도 하지만 어색하거나 심리적으로 불안함을 느낀다. 방에 들어가 주변을 둘러 본 후 나의 체취가 묻은 물건들을 한켠에 배치하고, 낯설음으로 뭉쳐진 거대한 방은 내 물건들로 점점 가려지게 되면서 불안했던 심리는 점차 안정을 취하게 된다.

   그에 비해 천장은 벽이나 바닥에 비해 면 자체가 쉽게 가려지지 않아 방 안에서는 가장 낯선 모습으로 다가온다. 천장이 주는 낯설음은 불안한 감정을 유발하였기에, 이곳으로부터 나만의 편안한 감정을 유지하고자 익숙했던 나만의 방의 천장으로 대체하는 작업을 한다. 익숙한 천장의 모습으로 바꿔지면서 새로운 방에서 느끼던 어색함과 불안했던 감정을 변조하려 한다.

Someone's Ceiling : I1≠I2

  It's inconvenient in every aspect to live in a new place which you face for the first time. Unlike the feeling of comfortableness I fail to notice unintentionally in the usual familiar environment, I feel awkwardness or psychological uneasiness in a new environment and place though I am excited at the same time. After I enter the new room and look around, I place things from which my human attributes exude in a coner of the room. Then, as the big room into which many levels of unfamiliarity was combined gets covered with my things,  I get psychologically stable more and more.

  Contrastingly, as the ceiling does not get easily covered with new things in comparison with the walls or the floor, it comes up the most unfamiliar in the room. As the unfamiliarity which the ceiling gave me caused uneasy feeling, I am working to replace it with the appearance of my own ceiling which I was familiar with, in order to stay comfortable in this room. I intend to modulate the awkwardness and uneasiness which I first felt in the new room, while changing its ceiling into the familiar appear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