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by Jung Yooseung. Proudly created with Wix.com

여성작가로서의 생존_시리즈

대중에게 유명한 남성작가와 작품이미지를 차용하여 작품의 분위기에서 특정 작가를 가늠하게 표현하였다. 그러나 들여다보면 남성작가의 얼굴이 아닌 여성의 얼굴을 하고 있어 이질감을 주었는데 이는 남성의 자리에 여성이 자리하고 있음을 나타내었다. 사회구조를 내에 성역할의 변환에 대한 이야기이며 동시에 강요받았던 역할들을 뒤바뀐 모습을 통해 불평등한 억압들로부터 문제제기를 하는 작업이다.

Survival as a woman artist 

Beside the incomes I get as a full-time artist through sales of my works, I get my income through various art-time jobs such as creation of formative arts, wall paintings, etc. In this situation, I experience that women are under more restrictions than men in the aspects of the role of the job, the payment, the working hours, etc. However, I see the unequality when I see that even though there are women who are superior to men under the same environment and conditions, they are treated unfairly.

  The image of the men popular to the public covers and replaces the role of women who are stuck in our society. This is to raise a question as to the roles of men and women which I was imposed on while engaging in the activity of artistic creation.

​유블레옥잠 ; 부유하는 잉여청년

  청년은 대학생, 젊은 사람, 도전하는 자 이기도 하지만 기성세대의 권력 구조 안에서 수동적이며 약한 자, 소비되는 자 이기도하다. 검열 없는 해결책에서 뒷감당은 사회약자인 청년들의 몫이며 그들을 사회 언저리에서 부유하도록 만들었다. 기성세대가 만들어 놓은 경쟁과 자본사회는 청년 스스로를 이용의 대상으로 만들었고 이용당하지 못한 자는 잉여의 취급을 받아야 했다.

 부레옥잠. 작은 공기주머니로만 의지 한 채 수면 위에 떠 있는 부레옥잠은 고정되어지지 못하고 부유한다. 뿌리내리지 못한 부레옥잠의 휩쓸리고 흔들리는 모습에서 부유하고 있는 우리의 모습이 중첩되었다.

  유블레옥잠을 잉여청년에게 투영한 설치 작업으로 부레옥잠 주변의 단어들은 청년과 사회의 관계에서 빈번히 화두가 되는 문제적 단어들로 구성하였다. 회전하는 물살로부터 맞부딪히는 부레옥잠과 단어들은 현재의 청년과 사회의 지속된 갈등을 보여준다. 충돌되는 갈등은 해소 되지 못한 채 같이 부유할 수밖에 없는 필연적 관계인 것인가? 흔들리며 휩쓸리는 과정에서 상처 입은 부레옥잠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지 않기를 희망한다.

YOOVELLEOCKJAM: Floating Surplus Youth

Youths are college students, young persons, or challenging persons on the one hand, but they are also passive weak beings or consumed beings in the power structure of the pre-established generation on the other hand. Through solutions without censorship, the aftermath was imposed on the youth, who are made float around the edge of the society. The society of competition and capital which the pre-established generation created made the youth themselves a subject of utilization, and those youth who could not be utilized had to be treated as surplus.

  Water Hyacinth. The water hyacinth which floats on the water depending on a small air sac only can't be fixed on the water but floats around. The appearance of the water hyacinth which can't stay grounded firmly but which is swayed and shaken overlaps our appearance.

   In the installation works in which the ‘YOOVELLEOCKJAM’ (artist nickname + water hyacinth(Korean pronunciation)) was reflected unto the surplus youth, I arrayed such words around the water hyacinth as become frequently the topics of discussion and as present us problems to solve in the relation between the youth and the society. The hyacinth which confronts the surrounding in the whirling water, and the words around it indicates the present continuous conflict between the youth and the society. Is the relation of the youth and the society floating together without the colliding conflicts being solved inevitable?

 I hope the water hyacinth hurt in the course of being shaken and swayed will not sink under the water

염원이 깃든

  출처를 알 수 없는 여혐과 남혐의 반복되는 갈등은 성 평등을 주장하는 이들에겐 관문이자 걸림돌이다. 미러링이 반복되는 현상으로부터 페미니즘의 근원에 대해 재고하고, 다른 차원의 미러링으로 페미니즘을 일종의 신으로 모신다는 종교적인 관점으로 해석하였다. 제사를 지내는 것은 절대 권력자의 가장초월적인 권위의 의식 이자 영생과 불멸을 의미한다.

  설치 작품 <염원이 깃든>의 페미니즘은 종교적 의미를 부여한 숭고의 대상으로 존재하고, 이를 찬양하기 위해 한국의 제사의식을 인용한다. 병풍의 앞은 삶을 의미하는 것으로 여성운동가들이 일평생 외쳤던 격언이 제시 되어있다. 위패의 페미니즘은 숭배 로써 위상의 정중과 장엄을 연출한다. 단상 위에 올려 진 그을린 종이 조각은 성혐오주의자들의 발언으로 페미니즘의 종교의 제물로 바친다.

Wish-nested

the source-untraceable misogyny and misandry is a barrier and also an obstacle to the persons who advocate gender equality. I reconsidered the origin of the feminism against the present phenomenon of repeated mirroring, and I interpreted the phenomenon as follows: they worship the feminism as a kind of god with a different dimension of mirroring in their hand. Serving a worship ritual means a ceremony of the most transcendental authority, and connotes eternal life and immortality.

 The feminism expressed in the installation work <Wish nested> shows that the feminism exists as a subject of worship with religious meaning granted, and borrows the Korean traditional worship ritual for the praise. "In Front of the Folding Screen" means "life", it and presents the sayings which the women activists shouted through life. "The feminism of the mortuary tablet" produces politeness and solemnity of the status through the worship. The sculpture, "Smoked Paper Put on the Platform" means the comments of misogynists and miandrists, which they offer as sacrifice to the religion of feminism.